홈피 부리그 기본설정

커뮤니티

경기뉴스Community

특공대연예인, ‘이담율 괴력투, 청풍명월 완파!’(16강전) 경기뉴스

관리자 (yan**)
클럽정보
2015.08.02 21:33
  • 조회 613
  • 하이파이브 0

특공대연예인, ‘이담율 괴력투, 청풍명월 완파!’(16강전)

 

 

 

 

특공대연예인야구단 7-1 당진 청풍명월

 

 

(:이담율), (:전병진)

 

 

 

 

 

 

경기기록보기(Click!)

 

 

 

 

 

 

특공대연예인야구단(이하 특공대)이 당진 청풍명월(이하 청풍명월)을 완파했다.

 

 

 

 

특공대는 2일 화성 GB구장에서 열린 제1회 에너스킨배 클럽 챔피언쉽 청풍명월과의 16강전에서 이담율의 괴력투와 박정기, 고창환의 홈런포를 앞세워 7-1 승리를 거두며 8강에 합류했다.

 

 

 

 

예선 2차전과 24강전에서 30득점 4실점의 투타 밸런스를 과시하며 이번 대회 강력한 다크호스로 떠올랐던 특공대가 충남의 강호 청풍명월마저 가볍게 따돌렸다.

 

 

 

 

이담율이 또다시 사고를 쳤다. G드래곤즈와의 24강전에서 3피안타 11탈삼진 1실점 완투승을 거뒀던 이담율은 비가 오는 궂은 날씨 속에서도 난적 청풍명월을 상대로 삼진 11개를 잡아내는 언터쳐블피칭을 선보이며 이번대회 최고의 스타로 부상했다.

 

 

 

 

선발 7명의 타자가 이담율의 빠른 볼에 추풍낙엽처럼 삼진으로 물러났고 4개의 안타만 기록한 채 5회까지 무득점으로 끌려갔다.

 

 

 

 

특공대는 1회초 리드오프 박정기의 좌측 담장을 넘기는 선두타자 홈런으로 선제점을 뽑았다. 2번 이승주가 중월 3루타로 무사에 찬스를 만들었지만 청풍명월 선발 전병진도 노련한 투구로 추가점을 내주지 않았다.

 

 

 

 

특공대가 3회 추가점을 보탰다. 주상준이 선두타자 안타로 출루한 3회초 두 타자가 범타로 물러났지만 이태훈이 중전안타로 주상준을 홈에 불러들여 한 점을 얹었다.

 

 

 

 

투수전 속에 2-0의 살얼음판 리드를 지키던 특공대는 6회초 이태훈이 몸에 맞는 볼, 엄홍식이 볼넷으로 출루한 무사 1,2루에서 5번타자 고창환이 좌측 담장을 큼지막히 넘기는 대형 쓰리런포를 쏘아올려 스코어를 5-0으로 벌렸다. 이담율의 구위를 감안할 때 승부를 결정짓기에 충분한 한 방이었다.

 

 

 

 

기세가 오른 특공대는 계속된 6회초 이담율, 김상일이 연속 볼넷과 도루로 만든 22,3루에서 박정기가 중견수 앞에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7-0까지 달아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청풍명월도 톱타자 노경호가 1회와 32루타로 출루하며 무사 2, 22,3루의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이담율은 후속타자를 삼진과 범타로 돌려세워 실점을 막았다.

 

 

 

 

7-0으로 끌려가던 청풍명월은 6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손영철의 우익선상 2루타와 3루수 실책으로 첫 득점을 올려 영패를 면했다.

 

 

 

 

본선 두 경기에서 완벽한 투타 전력을 맞춘 특공대는 오는 8일 강력한 우승후보 쏘쿨과 4강 진출전을 펼친다.

 

 

 

 

 

 

하이파이브 0 공감하면 하이파이브 하세요!

댓글 0

등급
답글입력
Top
등급
답글입력

게시글 이동

해당 게시물에 달린 답글도 함께 이동하고
게시물과 동일한 말머리로 변경됩니다.

  • 게시판선택

내 라커룸에 담기

  • 제목 [본문스크랩] 특공대연예인, ‘이담율 괴력투, 청풍명월 완파!’(16강전)
  • 출처 경기뉴스 관리자
  • 출처
  • 덧붙임글
  • 설정정보
  • 공유설정된 게시글을 스크랩을 하여도 그 권한은 유지됩니다.
  • 저작권 침해 게시글은 스크랩한 경우에도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닫기

신고하기

  • 형태 이 제목의 글을 신고합니다.
  • 작성자 원0012
  • 신고자 주형욱

신고사유를 선택하세요. 운영원칙 자세히 보기

  • 허위로 신고를 할 경우, 서비스 이용시 제약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신고내용에 별도의 확인이 필요한 경우, 연락을 드립니다.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