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DUGOUT Tip] 야구 음악 DUGOUTV

dugout*** (dugout***)
2020.12.28 10:20
  • 조회 371
  • 하이파이브 0

외출 준비를 하며 꼭 챙겨야 하는 몇 가지가 있다사람마다 다르겠지만 휴대폰교통카드이어폰의 범주에서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이다두고 나오면 가던 길을 돌아오기까지 한다그만큼 지루한 출퇴근길에 음악은 필수다꼭 노래 앱을 틀지 않더라도 영상 BGM, 드라마의 OST 등 다양한 음악을 접한다. KBO리그 중계에서 공수 교대를 할 때 나오는 음악도 빼놓을 수 없다유튜브에 1시간 반복 재생 영상이 있을 정도로 인기 있다야구장에서 나오는 라인업 송부터 팀 응원가개인 응원가까지야구와 음악도 그리 먼 관계는 아니다야구에 음악이 쓰인다면음악에도 야구가 쓰인다야구는 극적인 장면이 많은 만큼 음악의 소재로 활용되기도 한다이번 더그아웃 팁에선 야구 요소가 등장하는 음악을 소개해보고자 한다.

 

에디터 조예은 사진 두산 베어스

 

201104H0802.jpg


#야구의 꽃홈런


홈런은 야구에서 가장 극적인 순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그만큼 홈런과 관련된 음악은 쉽게 찾아볼 수 있다음악 사이트에 홈런을 검색하면 수많은 노래가 나온다그중 가장 최근에 나온 노래가 남성 아이돌 그룹 세븐틴의 ‘HOME;RUN’이다. ‘홈런 또 홈런 저 멀리 담장을 넘기자 다시 홈런 또 홈런’ 후렴구에 나오는 중독적인 가사와 함께 인생은 홈런이라는 직관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야구팬 사이에서 해석본이 돌 정도로 컬트적인 인기를 얻기도 했다순수하게 경기 상황적으로 해석해보면 9회 말 2아웃 2스트라이크 상황에서 3루타와 연속 홈런 4방으로 끝내기 홈런을 친 셈이다.

 

특히 이 노래가 더욱 화제에 오른 이유는 발매되고 3일 후 롯데 자이언츠가 4타자 연속 홈런을 쳤기 때문이다후렴구에 등장하는 4연속 홈런이 실제로 이뤄진 것이다. 2001년 삼성 라이온즈가 기록한 이후 19년 만이다작사작곡에 참여한 세븐틴 멤버 우지가 실제로 롯데 팬이라는 점도 눈길을 끌었다노래에선 끝내기 홈런으로 승리를 거뒀지만롯데는 아쉽게도 8-9로 끝내기 패배를 당하고 말았다.

 

세븐틴의 ‘HOME;RUN’이 인생을 야구에 빗댔다면또 다른 남성 아이돌 그룹 갓세븐의 ‘HOME RUN’은 썸을 야구로 표현했다헛스윙변화구스트라이크홈런 등 여러 야구 용어가 등장한다. ‘받아친다’, ‘사인을 기다린다’ 등 중의적인 표현도 나온다이외에도 음악 사이트엔 다양한 홈런이 존재한다. MC몽의 홈런은 네가 있단 자체가 홈런이야와 같은 가사에서 알 수 있듯 세레나데에 가깝다. OST도 빠질 수 없다포미닛(4minute)이 부른 홈런은 아동용 애니메이션 영화 지구대표 롤링스타즈의 주제가다지구를 구하기 위해 결성된 야구팀의 이야기를 담은 만큼 의욕을 고취하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만루홈런도 노래 제목으로 인기 있는 소재다가장 많은 점수를 얻을 수 있는 만큼 여러 의미로 사용된다특히 1인 밴드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의 이진원은 앨범에 야구 요소를 가미하기로 유명했다밴드명과 같은 제목을 가진 노래도 있다. LG 트윈스 응원가로 만들었던 곡이지만당시 이상훈이 SK 와이번스로 트레이드되며 내용을 바꿨다고 한다리듬파워의 만루홈런 인천 Remix’엔 미스터 인천’ 김경기 해설위원이 나온다.

 

다이나믹 듀오도 만루홈런을 소재로 한 노래를 불렀다부제를 이대호(Lee Dae Ho)’로 붙여 더욱 눈길을 끌었다홈런을 칠 것 같은 기분을 이대호 같다고 표현했다타카피의 역전 만루 홈런은 9회 말 2아웃 상황에서 역전 만루 홈런을 친다는 이야기로 인생을 표현했다지난해 포스트시즌에서 키움 히어로즈 응원단이 사용하기도 하는 등 응원 용도로도 쓰인다.

 


201110J3442.JPG


#응원하는 마음을 담아


타카피도 야구와 관련된 곡이 많기로 유명하다. ‘MBC 청룡에선 동명의 팀을 그리워하는 가사를 담았고마이너리그 선수의 애환을 담은 마이너리그 스타도 있다그중 가장 유명한 곡이 베이징 올림픽 야구 응원가이자 지금도 KBS N 스포츠 중계 테마곡으로 쓰이는 치고 달려라야구팬이라면 모두가 알 법한 곡이다. 2008년 처음 발매된 이후로 2016년까지 매년 새로운 버전이 나왔는데올해 발매된 치고 달려라(Ver. Final)’이 마지막 버전으로 보인다.

 

SBS Sports(당시 SBS ESPN)는 KBO리그 30주년을 기념해 공식 야구 송으로 더 크랙의 전력 질주를 사용했다.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쓰여 야구를 오래 본 팬이라면 바로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노래다가장 유명한 후렴구엔 야구와 관련된 가사가 없지만가사를 살펴보면 야구 주제가라는 점을 금세 알 수 있다.

 

응원팀을 위한 음악을 만들기도 한다크라잉넛은 영웅출정가’, ‘꿈이여 하나가 되자’ 등 키움의 여러 응원가를 제작했다래퍼 아웃사이더와 타이미는 LG의 응원가 엘팬의 북소리를 함께 부르기도 했다롯데 팬인 달어쿠스틱은 응원가 부르셀로나를 발표했다유니세프 후원사인 롯데와 FC 바르셀로나에서 제목을 따왔다유사 곡으로 크레이지 롯데가 있다일부 가사가 다른 것 외에는 모두 동일하다삼성 김상헌 응원단장은 허니크루라는 그룹명으로 승리를 위해’ 등 여러 응원가를 음원 사이트에 등록했다.

 

선수를 위해 만들어진 음악도 있다트로트 가수 이백길은 정후야’, ‘병호야를 발표한 바 있다이후 제목을 선수의 이름으로 바꿔 재발매했다미니앨범 김하성에는 김하성박병호이정후를 위한 응원곡이 실렸다가사는 대부분 선수를 향한 응원이다.

 

#야구 자체로 좋은


올해 6월 개봉한 영화 야구소녀’ 이전에 동명의 노래가 있었다는 사실을 몇 명이나 알까? 2018년 발매된 야구소녀의 노래 야구소녀는 야구 시즌을 기대하는 팬의 마음을 담았다봄이 오면 설레는공놀이 좋아하는 소녀라는 가사에서 시즌을 앞둔 기대감이 드러난다야구소녀가 있다면 당연히 야구소년도 있다박민우가 부른 야구소년은 경기에 임하는 백업 선수의 이야기다선발 라인업에 이름이 없더라도최선을 다해 뛰겠다는 가사는 생활 체육 야구에서 선수로 뛰는 자신의 이야기를 담았다.

 

그리움을 담은 노래도 있다타카피의 ‘MBC 청룡이다. ‘우승 한 번 못하고 어디로 사라졌는가’, ‘딱 달라붙는 파란 유니폼’ 등의 가사로 추억을 되살린다. MBC 청룡에서 뛰었던 김재박이종도하기룡유승안도 등장한다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의 3집 앨범 ‘Goodbye Aluminium’은 고교야구에서 알루미늄 배트가 금지됐다는 소식을 접하고 만들어진 제목이다첫 트랙에는 동명의 곡이 수록돼 있다.

 

야구에 대한 애정을 음악으로 표현하는 경우는 많다여러 야구 응원가와 주제가를 작곡한 것으로 유명한 가수 노현태는 야구가 좋아라는 노래를 발표하기도 했다가사는 단순하다야구좋아베이스볼이 가사 대부분을 차지한다.

 

야구는 대중문화에서 다양한 모티브로 활약했다특히 음악은 야구와 상호작용을 통해 의미를 더했다. ‘부산 갈매기는 롯데 팬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노래다지금은 저작권 관련 문제로 야구장에서 들을 수 없지만롯데의 응원가 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곡이다제목인 부산 갈매기는 롯데 팬들의 이명으로 불릴 만큼 큰 인기와 애정을 얻었다삶에서 야구도음악도 떼어놓을 수 없는 열성 팬이라면 비시즌에는 야구 음악과 함께 보내보면 어떨까.


116_web.jpg

 

▲ 더그아웃 매거진 116호 표지


위 기사는 더그아웃 매거진 2020년 116호(12월 호)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 www.dugoutmz.com

하이파이브 0 공감하면 하이파이브 하세요!

댓글 0

야구,프로야구,KBO,KBO리그,야구음악,응원가,야구응원가,홈런,야구응원,야구팬

등급
답글입력
Top
등급
답글입력
  • 등급 닉네임 어쩌고
  • 2014.03.16 23:43
수정취소 답글입력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