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팀워크의 진면목을 보여주는 원광대학교 야구부 서기자의매거진m

서정태 (de***)
2018.05.22 20:35
  • 조회 3573
  • 하이파이브 6

팀워크의 진면목을 보여주는 원광대학교 야구부

 

18620869_1316991085075224_3641505593036302502_o.jpg

 

 

1979년 창단된 원광대 야구부는 2005년 대통령기 전국대학야구대회 우승, 2006년 전국종합야구선수권대회 준우승, 2006년과 2008년 전국대학야구선수권대회 준우승, 2010년 회장기 전국대학야구 춘계리그전 우승, 2013년 회장기 전국대학야구 하계리그전 우승 등 대학야구의 강자로 자리하고 있으며, 다수의 선수가 프로야구단에 지명돼 활약하고 있다.


 

2016년 전임 김준환 감독이 정년퇴임을 함으로써 신임감독으로 손동일 코치가 선임됐다.

손동일 감독은 국대출신의 외야수로 모교에 코치로 부임함과 동시에 좋은 성적을 거두는데

일조했다.

손감독은 학교와 선수, 코치, 학부모님과 소통을 중요시하며 모두가 즐거운 야구를 하겠다고

선언했다. 부임 첫 해였던 2017년 제51회 대통령기 전국야구대회 우승으로 이끌며 지도자로써의 능력을 맘껏 발휘하고 있다.

 

18518258_1316990611741938_6297548031569145748_o.jpg

 

 

 

원광대는 5승1패로 건국대와 같이 전반기를 조 1위로 마감을 했다.

전년도의 상승세가 그대로 이어져 온것이다.

마운드에선 강정현, 김성훈, 양승철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강정현-2승, 김성훈-2승, 양승철-1승으로 이 세명이 모든 승을 이끌어냈다.

 

32191163_1652004198240576_4916263065877479424_n.jpg

 

(왼쪽부터 강정현, 양승철, 김성훈)

 

타격에선 공격형 포수인 홍태영과 중장거리 타자인 남재율, 김 운이 엄청난 실력을 발휘하고 있다.

이 3명의 타자는 전반기 합작 6경기 24안타 24타점 4홈런을 기록하고 있다.

이중 8개가 2,3루타다.

여기에 투.타 모두에서 두각을 내고 있는 강정현도 눈여겨 볼만하다.

 

32235228_1652004064907256_6314646169108611072_n.jpg

 

(왼쪽부터 김 운, 남재율, 홍태영)

 

김성훈은 구사하는 구종만 6가지이며, 타자들과의 수싸움에 능하다. 그리고 많은 이닝을 책임 질 수 있는 이닝이터다.

전반기에서 3경기 출전 2승, 17⅓이닝, 16개의 탈삼진, 방어율 0.213을 기록했고, 최고구속은 145km이며 평균은 구속은 140km를 기록하고 있다.

구종 : 직구, 슬라이더,커프,체인지업,투심,컷패스트볼


 

강정현은 투,타에서 모두 활약이 뛰어나다.

지명타자로 3경기를 출전에 0.385를 기록중이며, 투수로서도 아주 훌륭하다.

공에 회전이 많고 묵직한 직구로 타자들을 압도하며 마운드에서 흔들림이 없고 배짱이 좋아 몸쪽 승부에도 능하다. 타고난 승부사에 쌈닭이다.

최고구속 : 148km, 평균구속 : 143km

구종 : 직구, 커브, 슬라이더, 스플리터

 

양승철.jpg

 

 

양승철은 키가 커 높은 타점에서 나오는 빠른 직구로 타자를 압도하는 투수다.

빠른 공을 가진 선수지만 변화구 각도 또한 크다.

5경기 출전해 6.30 다소 높은 방어율을 보이고 있지만 탈삼진 능력이 좋다.

볼넷이 거의 없는 투수다.


 

 

김 운은 힘이 좋은 타자다. 언제든지 홈런을 칠수 있는 능력을 가진 선수다.

지난 5월5일 송원대학교와의 경기에서 홈런, 3루타, 홈런을 치는 등, 장타력이 좋다. 

거기에 발까지 빠른 멀티 선수다.

현재 0.545으로 전반기 3경기에서 홈런3개 15타점을 올리고 있다.

 

 

남재율은 팀의 4번타자로 중장거리 타자다. 힘이 좋고 컨택 능력이 뛰어나다.

고등학교때까지 포수를 봐 시합을 읽는 능력이 좋다.

야구에 대한 센스가 아주 뛰어나다.

 

홍태영은 도루저지 능력이 준수하고 홈런을 칠 수 있는 장타력을 가지고 있는 공격형

포수다.

 

홍태영.jpg

 


 

그 외 권동진은 현재 2학년으로 타격능력이 정말 좋아 1학년때 부터 1,3번 자리를 차지하고 있고 3학년 이주훈은 수비가 깔끔하고 부드럽다. 어깨가 좋아 마운드에 서면 140까지도 나온다. 그리고 2학년 김규선은 외소한 편이지만 타석에서는 야무지고 상대 투수를 괴롭힐줄 아는 선수다.


 

전반기 성적만 봐도 올해 우승권은 어렵지 않은 것 같다.

선수들도 자신감이 넘치며 하나로 똘똘 뭉치는 모습이 보는 이를 즐겁게 한다.

팀 스포츠가 뭔지를 보여주는 원광대의 후반기도 기대해본다.

 

글, 사진 신연희

 

서기자의 매거진m

 

jung tai's

 

 

 

 

 

 


 


하이파이브 6 공감하면 하이파이브 하세요!

댓글 6

원광대학교야구부, 야구, 대학야구, 아마야구, 서기자의매거진m

    • 등급 조현상
    • 2018.05.23 11:03
    • 답글

    원대 화이팅!

    • 등급 서정태
    • 2018.05.27 20:38
    • 답글

    조현상님, ^^ 많은 응원 해주세요~~

    • 등급 tone***
    • 2018.05.23 19:07
    • 답글

    손동일감독 김영혁코치 화이팅!

    • 등급 서정태
    • 2018.05.27 20:38
    • 답글

    tone***님, 응원 부탁 드립니다.^^

    • 등급 pk9***
    • 2018.05.24 14:54
    • 답글

    손동일 감독님 멋지십니다~

    • 등급 서정태
    • 2018.05.27 20:38
    • 답글

    pk9***님, 손동일 감독님팬들이 많으시네요^^

등급
답글입력
Top
등급
답글입력
  • 등급 닉네임 어쩌고
  • 2014.03.16 23:43
수정취소 답글입력
닫기
TOP